전체
새로운 댓글알림이 없습니다.
닫기

알림

닫기

또는

로그인 상태 유지

로그인

아이디&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으세요? ID/PW찾기

아직 에이플래폼 회원이 아니신가요?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 가입 시 등록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시면 임시 비밀번호가 전송됩니다.
  • 이메일 주소가 생각나지 않을 경우 1:1문의하기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디 찾기 비밀번호 찾기


간편 회원가입

건축가 or 자재회사이신가요?

기업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중복확인

중복확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일반회원가입 (선택사항)

성별
남자 여자
생년월일
주소
직업

건너뛰기 >

축하합니다!
에이플래폼 가입이 완료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닉네임을 입력해야지 최종가입됩니다.

환영합니다!

기업회원가입 (회사유형선택)

건축회사

자재회사

건축회사가입 (1/3)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건축회사가입 (2/3)

대표자명
대표전화
서비스분야

건축분야선택

주거
상업
문교사회
공업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미니카드생성 (3/3)

미니카드에 적용할 이미지를
선택하세요.

로고이미지
(168 x 168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미니카드이미지
(291 x 164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홈페이지 유형선택

건축가의 경쟁력 강화와 원활한 경영활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3개월 단위 계약

  • Premium

    건축 홈페이지부터 홍보, 브랜딩 데이터분석, 콘텐츠 관리, 기사발행 등
    맞춤 경영지원을 제공하는 플랜

    299,000
    / 월

    신청하기
  • Business

    건축 홈페이지가 필요한
    건축가를 위해 준비한 플랜

    59,000

    19,900 * 이벤트 할인
    / 월

    신청하기
  • Basic

    건축플랫폼에 등록되는 기본 형태

    무료

    신청하기
개인계정 생성
반응형 홈페이지
플랫폼 메인노출
개인 도메인 연결 ×
방문자 통계
홈페이지 디자인 ×
소셜링크 ×
에이플래폼 로고/배너 삭제 ×
이메일 문의기능 ×
전담 콘텐츠매니저 부여 × ×
기사발행 (Kakao, Naver)
사무소 데이터 분석 리포트 분기 발행 × ×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無)
인턴십 매칭 (학교지원금有) ×
에이라운지 입주할인 20% 할인 10% 할인 ×
건축사진작가 할인연결
세무기장 무료/할인
실시간 건축문의 참여 무제한 선착순 선착순
건축중개 × ×

축하합니다!
관리자 승인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홈으로 이동

자재회사가입 (1/2)

증복확인

증복확인

회사명
주소
사업자구분
사업자번호

회원가입을 하면 에이플래폼의 서비스 약관개인정보보호방침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미니카드생성 (2/2)

자재 검색페이지에 노출이
되기위해 미니카드를
생성해야 합니다.

카드생성을 완료하세요.

대표이미지
(216 x 162px 이상의 jpg, gif, png로 등록해 주세요.)

취급자재선택

내장재
외장재
단열재
목재
석재
벽돌
창호
냉난방/환기설비
설비
도장/방수
홈네트워크
기타

최대 10개까지만 등록가능합니다.

축하합니다!
자재회사 페이지가 생성되었습니다.

사용하실 닉네임을 입력하고
플래폼을 시작해 보세요~

카탈로그제품사진을 등록하고
회사소개서를 작성하여
회사를 널리 알려보세요.

지금하러가기

나중에 하기

길, 권력, 공간
현창용의 공간, 공감
공주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건축가 현창용
2021.06.25

※ 이 글은 이데일리에 기재된 글입니다.



2017년 6월 26일, 청와대 앞길이 24시간 개방됐다. 서울 종로구 팔판동 삼거리에서 효자동 삼거리까지 경복궁과 청와대 사이의 유일한 도시공간인 청와대로가 49년 만에 문턱을 낮춘 것이다. 청와대 앞길은 1968년 김신조 사건 이후 전면 통제됐고 그로부터 25년 후인 1993년 2월 25일 김영삼 정부의 권위주의 철폐 정책의 일환으로 조건부 통행이 허용돼 왔다. 개방되기까지 그로부터 24년의 세월이 더 필요했던 셈이다.


이 길이 주변 5개소의 이동식 검문소마저 떼어내고 권위를 내려놓은 것은 물리적으로 경복궁 서편 효자동·창성동·통인동과 동편 팔판동·소격동·가회동 간 연결고리 회복이라는 의미뿐만 아니라 민주주의 사회의 도시공간이 ‘구별 짓기’라는 권력의 변형된 행사로부터 자유로워졌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 청와대 앞길의 모습. ⓒ Imseong Kang


청와대 앞길의 개방이 갖는 이러한 상징성은 청와대라는 건축공간의 복잡한 사회사를 바탕으로 한다. 우리나라의 근현대 정치사는 아주 큰 틀에서 왕정과 식민지배, 그리고 민주주의로 나뉜다. 매우 짧은 기간 동안 이 모든 체제변동을 겪어낸 격동의 역사 끝자락, 현대 대한민국의 지향점이 민주주의의 성숙과 정착에 있다는 점은 우리의 자랑이기도 하다. 다만 민주주의를 향한 뜻깊은 여정에도 불구하고 도시 경관적 차원에서 청와대라는 건축공간에 대한 논란은 아직 유효하다.


청와대가 경복궁 배후에 버티고 서서 근정전보다 북악에 가까이 기댄 채 입지적 위용을 과시하고 있을 뿐 아니라, 본디 경복궁 후원이자 왕의 친경지(親耕地)로 사용됐던 자리가 일제강점기 총독의 관저로, 일본의 패망 뒤 미국 군정 장관의 관저로, 결국 이승만 정부 때 경무대로 이름 바꿔 독재의 표상이 되어버린 사회사를 가지고 있기에 더욱더 그러하다. 결국 외세 권력에 의해 왜곡된 ‘정치적 경관’을 우리가 계승해버린 꼴이 됐는데 그 앞길마저 닫아버리고 ‘눈에 보이나 닿을 수 없는’ 길로 만들어 버렸으니 시민들이 느꼈을 권력에 대한 거리감의 크기는 짐작하고도 남는다.


△ 청와대가 보이는 광화문 전경. ⓒ 문화체육관광부


사람은 길을 통해 도시를 알아가고, 도시는 길을 통해 사람에게 말을 건다. 우리는 길을 통해 시야에 잡히지 않는 도시의 숨겨진 구조를 발견하며 ‘내가 살아가는’ 사회공간과 소통할 수 있기에 길에 대한 시민들의 자유로운 점유는 민주사회의 기본적인 권리이다. 동네 작은 골목길 하나일지라도 길이 열리고 닫히는 것에 사회학적 의미가 담겨있는 것도 이런 이유다.


과거 권력 공간과 현재 권력 공간 사이를 가로지르는 청와대 앞길의 개방은 공간을 통한 탈 권력과 나아가 민주사회 시민들의 공간 주권 회복을 상징할 만한 시도다. 이제 그 길에서 시민들은 더 감시의 ‘대상’이 아닌 상징적 ‘주체’로 존재할 것이기에 그러하다. 길 하나가 열렸을 뿐이지만, 그 열림이 만들어 낸 경험은 그 자체로 시민들의 주권 실행을 공간적으로 상징하게 된 것이다. 이러한 시도들이 쌓이고 쌓인다면 우리도 열린 사회라 불릴 만한 도시에서 살아갈 날이 머지않아 보인다.

공주대학교 건축학부 교수, 건축가 현창용

공주대학교(조교수), 서울특별시(공공건축가)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byte / 800byte

등록
하기

건축이야기꾼의 다른 글

+ 더보기